[이데일리] 김성훈 단장 “바이오산업 여전히 저평가… 장기적 관점서 투자해야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