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중부일보] 융기원 김성훈 교수, 아미노산 전달 센서 규명